본문 바로가기

이글루스

달빛으로 가득한 작은 다락방

검색페이지 이동

사이드 메뉴

이글루스 블로그 정보

WIN용 프린세스 메이커 - 고! 고! 프린세스를 그만두면서

앱으로 보기

본문 폰트 사이즈 조절

이글루스 블로그 컨텐츠



몇 년 전에 구입한 WIN용 프린세스 메이커 - 고! 고! 프린세스(プリンセスメーカー ~ ゴー!ゴー!プリンセス)를 이제서야 해봤는데 처음에는 프린세스 메이커 1~3 그리고 SFC용 프린세스 메이커(プリンセスメーカー ~ Legend of Another World)에 등장하는 딸을 보드 게임 형식으로 육성시킨다는 점에 관심이 갔지만 점차 맘에 들지 않는 부분이 눈에 띄여 결국 엔딩을 두 번 본 다음에 그만두었습니다.


이 게임은 왕궁에서 제시하는 과제를 해결하며 왕자와 만남을 많이 가진 쪽이 왕자와 결혼하는 프린세스의 엔딩을 보게 되는 시스템인데 주사위를 던져 나온 숫자만큼 이동하는 방식이다보니 학교나 일거리에 멈추지 않으면 원하는 능력치를 높일 수 없어 딸을 육성시키는 부분이 너무 빈약하고 프린세스의 엔딩은 딸의 능력치와 관계가 없기에 육성의 재미가 거의 없습니다.


( 잘못된 문장이 눈에 띄는 딸의 대사 )

또한 1999년에 출시된 PS용의 이식판이다보니 마우스를 지원하지 않고 해상도가 낮아 게임 화면에서 도트 및 계단현상이 눈에 띄며 게임 진행 중에는 게임을 끄는 기능이 없고(ALT+F4를 누르거나 창 모드에서 닫기 버튼을 눌러야 함) 게임 화면에 비해 대사창의 글자가 너무 클 뿐만 아니라 한글화도 깨끗한 편이 아니여서 일본어를 직역한 듯한 대사가 보이고 띄어쓰기가 틀리거나 맞춤법에 어긋나는 잘못된 문장(벼에서를 벼에서에서, 맛있어요를 맛아요 라고 적는 등)이 있으며 음성으로 출력되는 각 딸의 대사를 대사창에 다 표기할 수 없는 것인지 생략된 부분이 많습니다.

인터넷을 통해 최대 4명까지 참가할 수 있다는 점이 돋보이고 각 딸의 이벤트 이미지 및 음성이 눈에 띄지만 프린세스 메이커 4가 나오기 전에 프린세스 메이커라는 이름값으로 돈을 좀 벌어 보고자 만든 게임 같은 느낌이 들고 한글화도 대충한 것 같기에 여러모로 아쉬운 게임이라고 생각합니다.


( 위 이미지는 게임 진행에서 등장하는 이벤트 이미지이고 아래 이미지는 타이틀 화면의 아트 갤러리에서 볼 수 있는 동일한 이벤트 이미지인데 왜 게임 진행에서만 저런 계단현상이 심한 이미지를 보여주는지 모르겠네요. )

Be seeing ya

포스트 공유하기

썸네일
유이님의 글 구독하기
덧글 3 관련글(트랙백) 0
신고
맨 위로
앱으로 보기 배너 닫기

공유하기

주소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수있습니다.

http://pc98lib.egloos.com/m/1585579
닫기

팝업

모바일기기에서만 이용이 가능합니다.
운영체제가 안드로이드, ios인
모바일 기기에서 이용해주세요.

덧글 삭제

정말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확인

게시글 신고하기

밸리 운영정책에 맞지 않는 글은 고객센터로
보내주세요.

신고사유


신고사유와 맞지 않을 경우 처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 위반/명예훼손 등은 고객센터를 통해 권리침해
신고해주세요.
고객센터 바로가기